로고
배너
배너
전체기사 스포츠/연예/자동차사회/고발동영상/포토지방/국제의료/보건칼럼/인물교육/문화
뉴스타파  축제/관광  사법/언론/종교개혁  정치/경제  대선/총선/지방선거  사회공헌  항일독립/역사친일.독재/뉴라이트   기사제보
편집 2019.11.16 [17:04]
사회/고발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HOME > 사회/고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누리과정 예산 대통령이 책임져라”
전국 16개 시도 교육감, 단체 기자회견 통해 공박… 박근혜 공약이행 촉구
 
임두만 기사입력  2016/02/05 [11:04]
배너

선거철이 돌아오면서 길거리에 나부끼는 정당홍보의 현수막들이 눈을 아프게 한다. 그중 압권은 새누리당이 내건 “교육감님, 정부에서 내려보낸 누리과정 예산 어디에 쓰셨나요?”이고 바로 그 밑에 정의당이 내건 “대통령님이 약속하신 누리과정 예산 안 줬다고 전해라”이다. 이 때문인지 이런 현수막이 내걸린 사진들이 sns에서 계속 회자되고 있으며 경향신문은 이를 토대로 기사화 하기도 했다.

▲경향신문이 기사화 한 누리과정 예산의 현수막 전쟁

이런 가운데 전국의 교육감들은 3일 서울시 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누리과정 공약파기. 무너지는 아이들의 꿈. 이제 박근혜 대통령님께서 답해야 합니다.”란 제목의 성명을 발표했다.

이날 기자회견에 나선 이재정 경기도 교육감 등 전국 시도교욱을 책임지고 있는 교육감들은 “우리 시·도교육감들은 보육대란과 교육대란을 해결하고자 1월 15일 이전에 누리과정 문제 해결을 위한 긴급회의를 정부와 국회에 제안한 바 있다”고 말한 뒤 “그러나 교육감들의 절절한 호소에도 불구하고 요청은 묵살되고 보육대란, 교육대란은 현실이 되고 있다”면서 “지금이라도 대통령과 정부가 문제 해결을 위한 근본적 해결 방안을 마련하기를 바라는 간곡한 마음으로 이 자리에 섰다”고 자신들의 기자회견 이유를 설명했다.

그리고는 곧바로 “박근혜 대통령님. 국가책임 무상보육 공약을 지켜주십시오”라고 박 대통령을 직접 거론했다. 즉 “박근혜 대통령은 후보시절인 2012년 12월에 ‘국가책임 보육체계를 구축하고 5살까지 맞춤형 무상보육을 실시하겠습니다’라고 발언하였다”면서 “또한 당선인 시절에는 “보육사업과 같은 전국 단위로 이뤄지는 사업은 중앙정부가 책임지는 게 맞다”라고 하였다”는 점도 적시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부는 (대통령 공약사항인)무상보육을 시도교육청이 책임지라고 하고 있다”면서 “정치의 가장 중요한 덕목은 신뢰와 책임”이라고 대통령의 공약회피를 직공했다.

이어서 위 현수막의 공방 내용이 된 보육예산에 관한 진실도 말했다. 이들은 “박근혜 대통령님. 무상보육을 위한 재정은 추가되지 않았습니다”라고 주장한 뒤 예산 현실을 말했다.

즉 정부가 “교육부는 이미 지난해 10월 교육교부금 41조원을 시·도교육청에 전액 지원했는데도 서울시 교육청과 경기 교육청 등은 어린이집 누리과정 예산을 단 1원도 편성하지 않았다”라고 주장하면서 마치 시․도교육청이 어린이집 누리과정 예산을 추가로 지원받았음에도 이를 편성하지 않은 것처럼 말한 부분에 대해 정부의 주장이 틀렸다고 공격했다.

▲3일 기자회견에 나선 전국의 교육감들. 이재정 경기도 교육감이 회견문을 읽고 있다.

이들은 “2014년 교육부는 대선공약을 근거로 기획재정부에 어린이집 누리과정 예산 2조 1545억원을 신청하였지만 한 푼도 반영되지 않았다”고 주장하고 “작년에는 이 신청조차도 없었다”면서 “당연히 시도교육청에는 어린이집 누리과정과 관련하여 1원의 추가지원도 없다”고 말했다. 그리고는 “단지, 서류상으로만 누리과정 예산 교부 산출근거가 있을 뿐”이라고 정부의 주장을 반박했다.

이들은 또 “시행령으로 법률을 넘어서는 것은 법치주의 파기”라면서 정부가 “영유아보육법 시행령과 지방재정법 시행령을 들어서 시도교육청에 어린이집 누리과정 편성의무가 있다”고 주장해온 부분도 반박했다.

즉 “시행령으로 법률적 근거가 없는 내용을 규정하는 것은 상위법 위반”이라고 지적한 뒤 “정부여당도 이를 인정하기에 최근 지방교육재정교부금법 개정안을 발의하지 않았느냐?”고 물었다. 그리고는 “대한민국은 시행령 국가가 아니라 법치국가이며, 이는 우리헌법의 기본 원리”라며 “지금 대통령께서 지켜야 하는 것은 국민들과의 약속과 법치주의라는 헌법정신”이라고 질타했다.

이어서 이들은 “누리과정 책임전가로 교육대란이 몰려오고 있다”고 말한 뒤 “교육을 포기하는 것은 미래를, 희망을 포기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서 “이 위기를 박근혜 대통령만이 해결할 수 있다”고 말한 뒤 “시․도교육감들은 더 이상 물러설 곳이 없다”고 호소했다.

그리고 이들은 마지막으로 “교육감들이 그 동안 수없이 대화를 요구하고, 문제해결을 위한 대통령의 결단을 촉구했으나 정부는 교육감들과 대화하지 않고 있다”면서 “오히려 정부여당 관계자는 ‘반란’과 ‘진압’이라는 극단적인 단어까지 써가며 갖은 협박을 일삼고 있다”고 정부의 고압적 자세도 비판했다.

이어서 “이제 대통령께서 나서야 한다. 그래야 이 위기를 해결하고, 국민들에게 신뢰받는 정치, 통합의 정치를 만들 수 있다”라며 “박근혜 대통령께 다시 한 번 간곡히 촉구한다”라고 말한 뒤 아래 6가지의 요구사항을 제시하고 회견을 마쳤다. 아래는 이날 교육감들이 정부에 요구한 6가지 요구사항이다.

1. 대통령의 약속이며, 국책사업인 누리과정 공약은 대통령이 책임져야 한다.
2. 누리과정은 법률상 시도교육청의 의무가 아니다.
3. 2010년부터 내국세의 20.27%로 묶여 있는 교부금으로는 유ㆍ초ㆍ중등 교육의 현상 유지도 할 수 없는 상황이다.
4.‘보육대란’뿐만 아니고, 이미‘교육대란’이 시작된 상황에서 교육문제 해결을 위한 ‘범 사회적 협의기구’를 구성하여 근본적인 대책을 세울 것을 요구한다.
5. 대통령은 지금의 ‘보육대란’을 막기 위해 긴급 국고 지원을 해야 한다.
6. 앞으로 근본적인 문제가 해결될 때까지 우리 교육감들은 연대하여 교육을 지키기 위한 사명을 다해 나갈 것이다.

한편 이날 회견에 동참한 교육감은 서울시 조희연, 부산시 김석준, 인천시 이청연, 광주시 장휘국, 대전시 설동호, 세종시 최교진, 경기도 이재정, 강원도 민병희, 충북 김병우, 충남 김지철, 전북 김승환, 전남 장만채, 경남 박종우, 제주 이석문 교육감 등 14명이며 대구시 울산시 경북 교육감등 3인은 동참하지 않았다.



본글주소: http://poweroftruth.net/column/mainView.php?kcat=2028&table=c_flower911&uid=485 
/진실의길http://poweroftruth.net/
/폭로닷컴http://www.pokronews.com/

배너
트위터 페이스북 Share on Google+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밴드밴드 네이버네이버
기사입력: 2016/02/05 [11:04]  최종편집: ⓒ pokronews.com
 
신의도6형제소금밭(영농조합법인) - sixbrothersalt.kr/
제품명: K-ACE salt *신의도6형제소금밭, 대한민국 해양수산부 최초(제1호) 우수천일염 인증* -미국위생협회(NSF) 인증 필터 장착 해수 정수장치 사용. -염전 주변 반경 500m 이내 농경지 등 유해 오염원 없음.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 신의도의 친환경시설에서 생산. -해양수산부 소금산업진흥법에 따른 엄격한 기준 충족. -친환경 자기타일과 황토판 등에서 생산, 소금 정밀분석 기준치 통과. -KBS 인간극장, KBS 1박2일, KBS 6시내고향, KBS 아침마당, SBS 동상이몽.생생정보, MBC 뉴스데스크 출연 *주문상담 전화: 061-271-6793,275-6778/010-6640-6778/010-6237-1004/010-9478-7237
관련기사목록
[박근혜정부] 드디어 맞춰진 ‘박근혜 삼성동 자택’ 구입 자금의 퍼즐 임병도 2017/03/07/
[박근혜정부] 조윤선 “문화 ‘블랙리스트’가 답이다” 임병도 2017/01/04/
[박근혜정부] 대리운전 맡겼더니 내 차라고 착각하는 ‘황교안’ 임병도 2016/12/15/
[박근혜정부] [최후통첩]박근혜는 즉각 사퇴하라 귀농사모 2016/12/08/
[박근혜정부] [전문] 박대통령 “ 진퇴문제 국회에 맡기겠다” 폭로닷컴편집국 2016/11/29/
[박근혜정부] 결국 박근혜가 일본에 나라를 팔아먹나? 뉴스프로 2016/11/21/
[박근혜정부] 박근혜-최순실 ‘직거래’? 박근혜는 무엇을 챙기려 했을까? 육근성 2016/11/03/
[박근혜정부] 우병우 대타 최재경, TV조선이 우호적인 이유 임병도 2016/10/31/
[박근혜정부] ‘최순실 게이트‘를 최순실이 콘트롤 하나? 육근성 2016/10/31/
[박근혜정부] 박근혜-우병우, 연산군의 역사를 음미해야 한다 임두만 2016/08/31/
[박근혜정부] 광복절과 사드, 송로버섯 오찬과 전기료 폭탄 임두만 2016/08/15/
[박근혜정부] 신화통신, 한반도 사드배치는 현명하지 못한 치명적 실수 뉴스프로 2016/07/13/
[박근혜정부] 이명박근혜 정권이 키운 탈북사기꾼 '한성무역 한필수' 커넥션 폭로닷컴편집국 2016/06/28/
[박근혜정부] 죽음이 일상화된 사회, 이대로 좋은가? 김후용 2016/06/05/
[박근혜정부] 어버이연합 박찬성 고문, 민간단체만 4개 운영 임병도 2016/04/26/
[박근혜정부] 어버이연합 "청와대가 '朴정권 지지집회' 지시했다” 폭로 서울의소리 2016/04/21/
[박근혜정부] 박근혜 정권의 악수(惡手)에 장구치는 KBS 임두만 2016/02/14/
[박근혜정부] 대한민국이 헬조선이 되어버린 이유 이진우 2016/02/05/
[박근혜정부] “누리과정 예산 대통령이 책임져라” 임두만 2016/02/05/
[박근혜정부] 대한민국이 헬조선이 되어버린 이유 - ② 이진우 2016/02/05/
1/19
배너
최근 인기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전남 목포시 유동로 11번길 8(505) / 서울시 여의서로 43 한서리버파크빌딩 403호 /폭로닷컴 exposure.com ㅣ대표 조국일/ 청소년보호책임자 정윤경ㅣ대표전화 : 061-980-9030ㅣ 제보 이메일: news1495@daum.net/
Copyright ⓒ 2007 인스정보기술.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linuxwave.ne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