ΰ
광고
전체기사 스포츠/연예/자동차사회/고발동영상/포토지방/국제의료/보건칼럼/인물교육/문화
뉴스타파  축제/관광  사법/언론/종교개혁  정치/경제  대선/총선/지방선거  사회공헌  항일독립/역사친일.독재/뉴라이트   기사제보
편집 2024.07.20 [10:38]
사법/언론/종교개혁
개인정보처리방침
회사소개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HOME > 사법/언론/종교개혁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드루킹 측근 말만 믿고 ‘김경수-문재인’ 엮는 언론
양모씨(필명 솔본 아르타)의 진술을 믿을 수 없는 이유
 
임병도 기사입력  2018/11/01 [15:53]

드루킹 사건 관련 김경수 경남도지사의 첫 재판이 지난 29일 열렸습니다. 재판 이후 언론은 앞다퉈 재판 관련 소식을 보도하고 있습니다.


조선일보는 10월 30일 자 ‘드루킹 측근 “김경수, 문재인 후보에 경공모 보고했다고 말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문 대통령도 댓글 조작 사실을 알았을 가능성이 크다는 의미’라고 보도했습니다.


조선일보에 따르면 드루킹 측근인 양씨는 “김 지사가 문 대통령에게 경공모 관련 내용을 보고했고, 자신이 보호해 주겠다고 말한 사실이 있느냐”는 특검 질문에 “네”라고 답한 뒤 ‘자신이 김 지사로부터 그런 내용을 직접 들었다’라고 했습니다.


조선일보의 보도 근거는 드루킹의 측근이었던 양모씨(필명 솔본 아르타)의 증언에 불과합니다. 하지만, 양씨의 증언을 신뢰하기 어려운 정황 등이 재판에서 나오고 있습니다. 언론이 보도하지 않는 부분을 찾아봤습니다.


양모씨(필명 솔본 아르타)의 진술을 믿을 수 없는 이유

언론에는 잘 보도되지 않았지만, 드루킹과 그 측근인 양모씨와 박모씨는 같은 변호사가 변호를 맡고 있습니다. 만약 동일한 변호사가 접견 등을 통해 세 사람의 입을 맞췄다면 어떻게 될까요?


실제로 드루킹의 노트에는 ‘3명 모두 상담하고 진술 방향 정리하고 임하게 할 것’이라는 내용이 적혀 있었습니다.


김경수 변호인이 증거물로 제출한 드루킹과 양모씨의 노트를 보면 ‘킹크랩’을 시연한 날짜와 김 지사가 100만 원이라는 돈을 어떻게 꺼냈는지, 봉투 안에 담긴 금액은 얼마인지 등의 내용이 담겨 있습니다.

드루킹 측근 박모씨(필명 서유기)는 “오모 변호사가 김경수 지사한테 드루킹 김씨가 100만 원을 받은 것 같다면서 사실인 것 같으니 관련해서 진술해달라고 부탁했다”라고 진술했습니다.


김경수 지사가 100만 원을 줬다는 부분은 이미 대질 신문에서 번복이 됐고, 특검도 이 부분에 대해서는 증거가 없다고 결론을 내린 바가 있습니다.


김경수 지사가 시켜서 한 것은 아니다.

드루킹 측근 박모씨(필명 서유기)는 “김 지사가 드루킹 김씨에게 기사 URL을 보내고 드루킹 김씨가 처리하겠다고 답했다던 휴대전화 속 텔레그램 메시지를 본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 “없다”라고 말했습니다.

휴대전화가 아닌 컴퓨터라도 그런 메시지를 본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도 “얼핏 한번 본 것 같은데 잘 모르겠다”라고 답했습니다.


박씨는 경공모 회원들이 문재인 대통령 선플 운동을 하게 된 경위에 대해서도 “자발적으로 한 것도 있고 드루킹의 지시도 있다. 김 지사가 시켜서 한 것은 아니다.”라고 답했습니다.

결국, 드루킹 측근들의 행위는 김경수 지사가 아닌 드루킹의 지시를 받았다고 볼 수 있습니다.


드루킹 측근들의 말만 믿고 보도하는 언론들
▲김경수 경남도지사 재판 관련 언론 기사 제목들. 대부분 드루킹 측근들의 말만 인용해 제목으로 보도하고 있다.

김경수 지사 재판 관련 기사를 보면 제목 대부분이 드루킹 측근들의 말을 인용한 것입니다. 재판을 앞두고 진술 방향과 구체적인 내용을 공모했다는 증거가 나왔는데도 일방적으로 드루킹 측근들의 말만 믿고 보도를 하고 있습니다.


특히 연합뉴스는 ‘재판 첫 출석 김경수…”댓글조작 시연했다” 증언에 굳은 표정’이라는 제목으로 마치 드루킹 측근들의 주장이 맞고 김경수 지사가 범죄를 시인했다는 느낌이 들도록 악의적인 보도를 했습니다.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재판을 마친 이후 심경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지켜보신 분들께서 판단하실 것”이라고 대답했습니다. 그러나 언론이 드루킹 측근들의 진술을 검증하지 않고 일방적인 보도만 한다면 시민들은 제대로 된 판단을 하기 어렵습니다.


조선일보를 비롯한 언론이 드루킹 측근의 말만 보도하는 것은 이번 사건을 통해 김경수 지사는 물론이고 문재인 대통령을 엮으려는 의도가 숨어 있다고 볼 수 있습니다.
 /폭로닷컴 http://www.pokronews.com
 /폭로닷컴 블러그 http://blog.naver.com/faith21k

/인터넷신안신문 http://sanews.co.kr/
/신안신문 블러그 http://blog.daum.net/sanews
/전국맛집 블러그 http://blog.naver.com/true21k
 
 *폭로닷컴은 한국언론인총연대 소속으로 계열언론사는 인터넷신안신문, 신안신문, 폭로닷컴 등 3사입니다.   
/진실의길
http://poweroftruth.net/column/mainView.php?kcat=2013&uid=1666&table=impeter&PHPSESSID=39fd43182e6f37f301befae5043ee062


트위터 페이스북 Share on Google+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밴드밴드 네이버네이버
기사입력: 2018/11/01 [15:53]  최종편집: ⓒ 폭로닷컴
 
신의도6형제소금밭 - www.chamsalt.co.kr/
신의도6형제소금밭, KBS 인간극장, KBS 1박2일, KBS 6시내고향, KBS 아침마당, SBS 동상이몽.생생정보 등 출연 및 방영 *주문상담 전화: 275-6778/010-6640-6778/010-6237-1004/
관련기사목록
[조선일보] 드루킹 측근 말만 믿고 ‘김경수-문재인’ 엮는 언론 임병도 2018/11/01/
[조선일보] 욱일기 실드 친 ‘조선일보’는 일본 우익 대변지인가? 임병도 2018/10/10/
[조선일보] 정상회담 재 뿌리는 조선일보 임병도 2018/09/28/
[조선일보] ‘친일파와 조선일보의 공통점?’ 임병도 2018/09/18/
[조선일보] 조선일보 기자가 왜곡한 文 대통령 락커룸의 진실 임병도 2018/06/28/
[조선일보] 조선일보, 너희들 앞가림이나 잘 하라 정운현 2018/01/27/
[조선일보] 문 대통령 임기 중 ‘전쟁’ 일어난다는 ‘조선일보’ 임병도 2017/08/13/
[조선일보] 김진태 폭로 이후 ‘송희영’ 버리고 ‘이명진’ 선택한 ‘조선일보’ 임병도 2016/08/31/
[조선일보] 조선일보 방우영을 추모하는 한심한 언론 임병도 2016/05/12/
[조선일보] ‘조선일보’ 잇딴 망신…오보에 선거법위반 정운현기자 2012/07/23/
[조선일보] 신상철 대표, 조선일보 ‘장자연 소송’ 승소 황원철 진실의길 2012/05/18/
[조선일보] <조선일보>가 ‘나꼼수’에 집착하는 이유? 진실의길 지용민기자 2012/04/19/
1/15
최근 인기기사
개인정보처리방침회사소개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전남 목포시 산정공단로 86 / 폭로닷컴 exposure.com
대표·편집인 : 강윤옥 | 발행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윤경 ㅣ 운영대표·편집위원장 : 조국일
대표전화 :061-277/4777/ 010 6237 1004 ㅣ 제보 이메일 : sanews@daum.net | 등록번호 : 전남 아00145 | 등록일 : 2011-07-21
Copyright ⓒ 폭로닷컴. All rights reserved.
Contact news1495@daum.net for more information.